상단여백
HOME 이슈N
신태일 푸워와 전화연결에서 "계정 해지 이해할 수 없다"

유튜버 푸워는 최근 경고 조치 없이 바로 유튜브 계정을 해지당한 신태일과 전화연결을 시도했다.

푸워는 "신태일이 왜 정지를 당했는지는 알 수 없다. 같은 날 계정이 해지된 갓건배는 본 계정이 해지가 된 거지 스트리밍 계정은 살아있다", "또한 신태일은 현재 분노가 가득한 상태다"라고 설명했다.

[출처: 푸워 유튜브 채널]

이어 신태일과 전화연결을 한 푸워는 왜 정지를 당한 것 같냐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신태일은 낙담한 목소리로 "자극적인 콘텐츠를 많이 한 건 사실이지만 그것 때문에 정지한 것 같지는 않다" 과거 자극적인 콘텐츠로 경고를 받았지만, 그 경고는 이미 사라진 상태였다"라고 말하며 "보통은 경고 3회를 받고 다음에 해지가 되는데 이번에는 경고도 없이 바로 계정이 해지됐다"라며 유튜브측에 대해 의문점을 가졌다.

또한, 갓건배를 저격한 타 유튜버들의 대해서도 언급하며 "다른 유튜버들은 제재나 경고조차 없었다. 나만 해지가 된 부분에 대해선 굉장히 편파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화요일에 구글 코리아에 가서 항의할 생각이다"라고 덧붙이며 계정 해지에 대해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후 신태일은 유튜브 계정이 살아나지 않는다면 가게를 차려서 아버지와 동업을 하거나 다른 플랫폼이 생긴다면 다시 방송을 할 생각이라며 차후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신태일은 최근 유튜버 갓건배와 서로 저격을 하는 등 과격한 영상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바 있으며, 동시에 두 사람의 유튜브 계정이 해지가 되면서 많은 네티즌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엄재원 기자  umjibabe@bjn.co.kr

<저작권자 © bj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튜브#유튜버#계정해지#영구정지#전화연결#영정

엄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