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N
GSL vs. the World, 대망의 '결승전' 펼쳐진다

아프리카TV는 오는 6일 오후 3시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GSL vs. the World' 대망의 결승전이 열린다고 4일 밝혔다.

[출처:아프리카TV 사진 제공]

이번 대회는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개인전이 진행되고, 오는 6일 오후 3시부터는 ‘GSL 올스타팀’과 ‘세계 올스타팀’이 맞붙는 팀 대결과 대망의 개인전 결승전으로 마무리된다.

GSL 올스타팀과 세계 올스타팀이 맞붙는 팀 대결에는 1200만 원의 상금이 걸려있으며 이어 진행되는 개인전 결승전을 통해 우승자에게는 4000만 원이, 준우승자에게 1500만 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GSL 올스타팀은 전설적인 저그 유저 임재덕(NesTea)이 감독을 맡았으며 대표 선수로는 김대엽(Stats), 어윤수(soO), 전태양(TY), 이신형(INnoVation), 김준호(herO), 박령우(Dark), 변현우(ByuN), 김유진(soO)이 한국의 자존심을 걸고 참가한다.

세계 올스타팀은 한국에서도 실력으로 유명세를 떨친 일리예스 사우토리(Stephano)가 감독을 맡았다. 대표 선수로는 미국의 알렉스 선더하프트(Neeb), 핀란드의 유나 소탈라(Serral), 독일의 아서 블로흐(Nerchio), 멕시코의 후안 로페즈(SpeCIaL), 브라질의 디에고 쉬메르(Kelazhur), 독일의 토비어스 서버(ShoWTimE), 캐나다의 샤샤 호스틴(Scarlett), 중국의 쪼우 항(iAsonu)이 참가해 세계 대표의 저력을 보일 예정이다.

개인전 결승전의 출전 선수는 오는 5일(토) 오후 3시부터 진행되는 개인전 8강전과 4강전을 통해 가려진다.

‘GSL vs. the World’ 전 경기는 아프리카TV(afreecatv.com/afgsl)와 포털 네이버 등 국내외 플랫폼을 통해서 시청이 가능하다. 

엄재원 기자  umjibabe@bjn.co.kr

<저작권자 © bj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프리카TV#생중계#결승전#GSL#해외

엄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