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N
킹덤스토리, 중국 인터넷방송, 태국 웹툰 연재 통해 해외 지역 인지도 강화중국, 태국 현지최적화 이벤트로 글로벌 공략 가속화
[제공: NHN엔터테인먼트]

NHN엔터테인먼트㈜(대표 정우진)가 서비스하고 피크네코 크리에이티브(대표 임춘근)가 개발한 모바일 전략 RPG <킹덤스토리>가 중국에서는 인터넷 방송을 진행하고 태국에서는 웹툰을 연재하는 등 현지에 최적화된 이벤트를 통해 해외 지역에서의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킹덤스토리>는 지난 7일 중국 게임 전문 인터넷 방송 플랫폼 용주직파(龙珠直播, 룽주쯔붜)를 통해 중국 이용자들을 위한 ‘연회의 신’ 게임 방송을 진행했다.

방송은 총 2시간 반 동안 진행되었으며, 진행자 2명과 유명 BJ 3명이 <킹덤스토리>의 주요 캐릭터 코스튬 복장으로 등장해 게임을 소개하고 직접 전투, 연회 등을 시연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 삼국지 관련 퀴즈 대회와 Q&A 세션 등 이용자와의 소통의 장도 열렸다.

중국 현지에서의 인지도를 반영하듯 총 180만 명 이상의 이용자가 접속했고 최대 동시 접속 이용자 수는 36만 명을 기록했다. 이용자의 댓글 참여도 활발해 총 78,000건 이상의 실시간 댓글이 생성되는 등 성황리에 방송을 종료했다.  

태국에서는 지난 달 9일부터 웹툰사이트 코미코(Comico, http://www.comico.in.th/titles/178)를 통해 <킹덤스토리> 웹툰을 연재하고 있다. 현지 작가와의 협업을 통해 게임 스토리 모드를 원안으로 웹툰을 구성하는 등 태국 현지 최적화에 힘썼다.

총 30화로 구성된 <킹덤스토리> 웹툰은 현재 4화까지 업로드된 상태로, 태국 이용자는 올 상반기 동안 <킹덤스토리>를 게임과 웹툰 두 가지 서비스를 통해 만나 볼 수 있다.

<킹덤스토리>는 ‘아재 개그’로 재해석한 삼국지 스토리와 ‘전략성’을 강조한 플레이방식 등의 강점을 바탕으로 작년 4월 국내 출시 이후 삼국지 게임 중 매출 부문에서 독보적인 성과를 내며 큰 사랑을 받았다. 국내 인기에 힘입어 11월에는 중국/태국/글로벌 월드를 오픈했고, 두 달 만에 해외 매출이 급격히 상승했다. 현재 <킹덤스토리>의 해외 매출은 총 매출의 45%를 차지한다.

NHN엔터테인먼트 김상호 퍼블리싱사업부 이사는 “올해 1분기에는 또 다른 삼국지 문화권인 일본과 대만에도 <킹덤스토리>를 출시할 수 있도록 개발 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NHN엔터의 인기 퍼블리싱작인 <크루세이더퀘스트>처럼 글로벌 다양한 국가에서 흥행하는 게임으로 자리매김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문성진 기자  official_bjn@bjn.co.kr

<저작권자 © bj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