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N
뷰티 크리에이터 '씬님', SNS 사과글에 네티즌 공방 치열
[출처: 뷰티크리에이터 씬님 SNS]

인기 뷰티크리에이터 '씬님'(이하 씬님)이 8일(일) SNS에 게시한 사과글이 네티즌 사이에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씬님은 "디엠(SNS 메시지)주신 몇몇 유튜버 분들의 긴 글을 읽고 삭제했다. 그들에게 미안하고, 후회한다."고 시작했다.

이어 "악의적인 목적으로 카피하기보다는 보고 배우고 싶었다는 진실 된 디엠이었다. 그분들보다 먼저 시작해 몇 년간 활동해 오면서 그 마음 다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상처 주는 글을 올렸다...(중략) 유튜버 분들께 미안한 마음이 크다. 그분들께는 개인 디엠으로 연락드렸다."며 디엠을 건낸 유튜버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씬님은 7일 자신의 SNS에 타 유튜버의 영상물에 대한 비판의 글을 올린 바 있다(현재는 삭제 된 상태). 타 유튜버의 영상 캡쳐와 함께 "웬만하면 비슷하게 보이는 건 나라도 피해 갈 것 같은데 말이죠. 적당히 좀 따라 합시다.... 아냐 내가 바꿀 때가 된건가봐" 라는 글을 게시했다.

[출처: 뷰티크리에이터 씬님 유튜브 채널]
[출처: 모 뷰티크리에이터 유튜브 채널] - 논란이 된 레이아웃(좌)

이에 해당 뷰티 유튜버는 "대형 유튜버를 우러러보는 마음에 벤치마킹한다는 명목으로 참신하지 못함을 인정합니다. 씬님께 사과글 보내드렸는데 넘 죄송한 마음입니다... 씬님 팬분께도 죄송합니다."라는 글을 남긴 바 있다.

씬님의 사과의 글을 본 많은 네티즌들은 인터넷 커뮤니티와 씬님의 SNS를 통해 "사과글 올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일상 게시물을 올리는 행동이 진정한 미안한 마음이 있는 것이 맞냐?", "해당 유튜버한테 사과받으면 될 것을 공개적으로 밝히는 건 너무 한 것 아니냐.", "해당 포맷 쓰는 사람 많은데 그 사람들까지 다 공개적으로 저격해라", "유명해지더니 인성이 안 좋아졌다." 등 씬님에 대한 지적의 글이 이어졌다.

반면, 씬님에게 "힘내세요.", "화이팅", "당연히 베낀 것은 잘못 아니냐. 씬님이 사과까지 했는데 너무 몰아가는 것 같다.", "보기 싫으면 보지 마라. 왜 씬님 한테 뭐라고 하냐" 등 씬님을 응원하는 글도 이어지고 있다.

[출처: 뷰티크리에이터 씬님 유튜브 채널]

이은경 기자  lek@bjn.co.kr

<저작권자 © bj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